Hyunwook's Web Life, here...

 



   name
  hyunwook(2009-09-14 00:11:08, Hit : 4082, Vote : 399
   subject
 한국복귀


제목부터가 씁슬하다.
분명히 후회할 것임을 알기 때문이다. 후회는 하겠지만 다시 싱가폴 갈래? 하면 가지 않을거다.

9월 말 복귀를 앞두고 남은 기간동안 싱가폴을 즐길라 그래도 뭐.. 나라가 좁아서 머 없다.
1년 8개월의 생활을 끝내고 돌아가는 지금.. 30대 초반의 1년 8개월이란 참으로 중요한 시기..

배우고 느낀 건 한도 끝도 없다. 내 몸과 마음속에 체화되어 있다고 믿고 싶다.

그럼 돌아가야되는 당위성은? 여러가지지만 여기서 나열하고 싶지는 않다. 물론 제일 큰 것은 발전없는 폐인생활이다. 퇴근 후 자기전까지 소파에만 앉아있는 jerk 같은 생활이 역겹다.

암튼.. 인생의 new leaf 가 시작된다. 한국 돌아가는 일이 설레는 일이라는게 여전히 믿기지 않는다.








no
subject
name
date
hit
vote
 109   주절주절  hyunwook 2010/09/30 3802 333
    한국복귀  hyunwook 2009/09/14 4082 399
 107   사람들은  hyunwook 2009/09/01 3020 398
 106   나는 누구지?  hyunwook 2009/09/01 3043 412
 105   Eternal Flame  hyunwook 2009/09/01 1842 340
 104   싱가폴 국민들  hyunwook 2009/07/21 1470 315
 103   잘하는 짓인가?  hyunwook 2009/07/21 1523 364
 102   ...........  hyunwook 2009/05/23 1691 366
 101   쿠사나기 츠요시  hyunwook 2009/05/05 1639 371
 100   서점주인 박정재 [1]  hyunwook 2009/01/19 2201 325
 99   복귀...  hyunwook 2009/01/05 1653 347
 98   일지매  hyunwook 2008/07/07 1802 360
 97   The First Day In Singapore  hyunwook 2008/04/02 1897 363
 96   백수...  hyunwook 2008/03/03 1682 323
 95   비바 마에스트로....  hyunwook 2007/12/16 1611 342
 94     백건우 "7일간 함께 베토벤과 호흡한 청중이 고맙다"  hyunwook 2007/12/16 1692 340
 93   발렌타인 데이의 벌...  hyunwook 2007/02/15 1468 331
 92   The Phantom of the Opera  hyunwook 2007/02/05 1456 323
 91   대한민국의 무식한 국민들  hyunwook 2007/01/24 1382 321
 90   정신차리자  hyunwook 2007/01/03 1476 363

1 [2][3][4][5][6]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FEVERISH MEMBERSHIP™

 copyright (c) 2002~2003 현우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