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unwook's Web Life, here...

 



   name
  hyunwook(2009-09-01 03:46:35, Hit : 3221, Vote : 437
   subject
 나는 누구지?


세상에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자기가 원하는 일을 하고 있으며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성격을 숨기며 살아가고 있을까.

나처럼.... 한없이 내성적인 사람이 살아남기 위해 성격을 바꾸는, 여전히 힘들게... 내성적이면 살아남을 수 없다는 것이, 내 성격을 숨기고 연기를 해야만 살아남을 수 있다는 사실이 오늘따라 더욱 슬프게 다가온다.

사고를 치거나, 공부를 잘하거나, 남을 웃기거나 해서 이목을 끌어야 했었던 학창시절 속에서, 내성적이면 도전할 수도 없었던 동아리 창단, 이력서조차 내밀지 못했을 방송국 AD, 내성적이면 쫓겨나기 십상이었던 DJ시절, 내성적이면 살아남기 힘든 현재의 비즈니스 분야...

언제까지 나는 내 성격을 숨기며 연기를 해야만 할까.

어쩌면 내가 항상 늦게 자는 이유는, 모두 잠든 이 시간이 내가 유일하게 내성적일 수 있는 시간이 아닐까, 이 세상에 나 혼자 깨어있는 듯한 고요함을 즐기는 내 내성적인 성격을 보상해주는 시간이 아닐까.






no
subject
name
date
hit
vote
 109   주절주절  hyunwook 2010/09/30 3997 357
 108   한국복귀  hyunwook 2009/09/14 4271 425
 107   사람들은  hyunwook 2009/09/01 3188 422
    나는 누구지?  hyunwook 2009/09/01 3221 437
 105   Eternal Flame  hyunwook 2009/09/01 1932 363
 104   싱가폴 국민들  hyunwook 2009/07/21 1580 341
 103   잘하는 짓인가?  hyunwook 2009/07/21 1618 391
 102   ...........  hyunwook 2009/05/23 1790 392
 101   쿠사나기 츠요시  hyunwook 2009/05/05 1719 404
 100   서점주인 박정재 [1]  hyunwook 2009/01/19 2300 354
 99   복귀...  hyunwook 2009/01/05 1749 372
 98   일지매  hyunwook 2008/07/07 1885 384
 97   The First Day In Singapore  hyunwook 2008/04/02 1991 387
 96   백수...  hyunwook 2008/03/03 1775 353
 95   비바 마에스트로....  hyunwook 2007/12/16 1706 366
 94     백건우 "7일간 함께 베토벤과 호흡한 청중이 고맙다"  hyunwook 2007/12/16 1773 364
 93   발렌타인 데이의 벌...  hyunwook 2007/02/15 1554 354
 92   The Phantom of the Opera  hyunwook 2007/02/05 1559 346
 91   대한민국의 무식한 국민들  hyunwook 2007/01/24 1466 347
 90   정신차리자  hyunwook 2007/01/03 1552 388

1 [2][3][4][5][6]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FEVERISH MEMBERSHIP™

 copyright (c) 2002~2003 현우기 all rights reserved